교토에서 the L night



1년동안 교토에 있으면서, 한 번도 L CLUB에 가보지를 못해서(한 군데를 인터넷으로 검색해서 찾아가보았지만, 망했는지 어쨌는지 온데간데 없이 사라져버려서 실망실망대실망을 하고 ‘교토에는 정녕 L CLUB이 없는 겁니까! 라고 절규를 했던 게 작년 겨울.) ‘이렇게 유학생활이 끝나는구나, 흙.’ 하고 있었다. 저번 달까지만 해도 말이다. 그런데 이 곳에도 L들을 위한 공간이 있었다(!) 이 곳을 알게 된 건, 아이러니하게도 2channel의 한 sure. sure의 제목이 ‘교토에는 레즈비언 언니들 없나요?’였다. 나와 같은 고민을 하고 있던 사람이 존재했던 것! 그 sure를 주-욱 읽다가 2010년 작성된 코멘트에서 이 카페의 the L night 라는 이벤트에 대해서 알게 되었다. 그리고 찾아갔다! (예에-)

이 파티에서 L 언니들을 만나고 나서, 같이 간 친구랑 한결 같이 계-속 반복해서 했던 말은 ‘오길 잘했다.’랑  ‘그냥 안심이 돼’, 그리고  ‘가만히 보고만 있어도 편해.’라는 거였다. 정말 없는 것 처럼 ‘보여서’, 그리고 굉장히 이성애자들만 존재하는 것처럼 ‘보여서’ , 수업에서(젠더론 세미나) 동성애 혹은 이성애에 대한 얘기를 꺼내면 다들 ‘흠칫’하고 놀래서, 너무 눈을 동그랗게 뜨니까. 나는 굉장히 안절부절 못하고 숨막히는 줄도 모르고 조그맣게 숨을 내뱉으면서 지내왔었다는 걸 그제서야 알게 됐다. 이곳 일본에 와서 처음에 그렇게 우울했던 이유도, 나를 잃어버릴 것만 같았던 이유도, 왠지 이 공간에 와서 가만히 앉아있으면서 느꼈다. 지금까지 그냥 편하게 ‘나’ 일 수 없었다는 걸 깨달았다. 그리고 이 공간에서 굉장히 ‘편하게’, 또 ‘자연스럽게’ 나를 되찾은 듯한 기분이 들었다.


(+1) 홈페이지는 http://colori2008.exblog.jp/ 일본, 그리고 교토에 여행을 가신다면, 한 번 들려주시길. 나는 이 곳을 굉장히 어렵게 찾았지만, 이 파티에 참석했던 다른 외국인 언니들은 여행잡지에서 찾았데요. 나 좀 울까봐.

(+2) 일본은 부치언니들이 대세인가? 참석한 언니들은 50명 정도였는데, 그 중 3/4이 부치!(자세히 세보지는 않았는데, 그냥 내 기억이 그래요.) 파티는 굉장히 다국적이었고, 재일한국인 언니들을 4명이나 만났다.

(+3) 초 이상형인 언니에게 연락처를 주었지만, 현재까지 연락 없음.



One thought on “교토에서 the L night

  1. 하하. 나 여기 오니까, 공항에 떡하니 Q life 라는 잡지가 있지 않았겠어?
    각 지역의 클럽 위치가 소개되어 있더군..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