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굴욕

그 인간 앞에서 울먹거렸다.

니가 왜 미운지, 너에게 화가 났다는 이야기를 하면서 울컥해 버렸다.

입을 쭈뼜거렸다. 금방이라도 울 것 같은 표정이었다.

눈도 못 마주쳤다. 억울한 내 감정을 통제하지 못해 꾸욱 꾸욱 참으려 하는 나까지 다 보여줘 버렸다.

코맹맹이 소리로 투정부리듯 말해버렸다.

그러지 말아야 했는데. 냉정하고 차분하게 이야기 했어야 하는데.

그 인간한테 내 약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진 않았는데.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