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론 이 사회를 제대로 굴리는 사람들은 비장애인/이성애자/남성으로 상정되지.

유격을 받는데 교관이 하는 말이

“낳아주시고 길러주신 부모님을 생각해라. 이것도 못하냐” 라고 하더니,

힘들어서 제대로 못하는 애보고는 “너 고아냐? 고아야?”라고 윽박을 질렀다.

온몸의 근육이 비명지르는 가운데 분노가 솓구치며 “삐리리야, 여기에 있을 지도 모를 고아들이 들으면 어쩌려고 저라나.” 싶었다.

“한국 군대는 나라를 지키기에 적합한 남자들과 그렇지 않은 남자들을 구분하기 위해 여러 범주를 사용한다.  내가 1988년부터 병무청에서 발행하는 계간지인 <병무>를 시대순으로 검토한 바에 따르면, 배제 대상의 범주가 시대에 따라 변해왔다. 예를 들어, 1970년대초까지 학력은 면제 기준이 아니었는데, 대중의 교육 수준이 급격히 높아지자 일정 수준 이상의 학력을 가져야만 입대할 수 있게 되었다. 지금은 그 기준이 더 높아져서 고졸 이상이어야 현역병으로 입대할 수 있다. 1990년대 중반, 다음 범주에 속하는 남자들은 병역을 면제 받았다. 학력미달, 수형자, 고아, 혼혈인이 그 범주였다.

왜 이들이 배제 대상으로 하는지를 생각해 보면, 어떤 종류의 남자들이 믿음직한 국민, 따라서 바람직한 군인으로 간주되는지를 알 수 있다. 학력 미달자는 질이 떨어지는 인력으로 여겨지므로, 군대는 인력이 충분하다면 이들을 받아들이길 원치 않는다.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벌어진 징집에 관한 논쟁에서, 다른 ‘ 부적합자’ 범주에 대해 병무청장과 국회의원들 간에 질문과 대답이 오간 적이 있다. 그 논의에 따르면, 아주 어릴 때 부터 또 5년 이상 국가시설에서 성장한 고아는 ‘성격 문제’가 있을 가능성이 크고 그러면 단체 생활과 군대 병영의 안전을 혼란케 할 위험이 있다.  ‘외관상 식별이 명백한 혼혈인’도 감면 대상인데, 이들은 한국인들로부터 소외된다고 느끼기 쉬우므로 무기를 남용하고픈 충동을 느낄 수 있기 때문에 병역에서 배제된다고 한다. 한국은 미군 주둔의 역사가 있어서 혼혈인이라고 하면 보통 미군 군인과 한국인 성 노동자 사이의 자녀라고 이해된다. 기지촌 여성에 대한 사회적 낙인은 무척이나 심하다. 이 두 범주는 수적으로는 비중이 크지 않지만, 그들이 배제 대상에 속한다는 사실 자체가 남성국민을 구성하는 사람이 누구인지네 대한 숨은 가정을 드러내준다. 특히 외모에서 식별이 가능한지를 잠재적 위험의 근원으로 보는 것은 나라의 경계가 인종에 따라 뚜렷이 나뉨을 보여준다. 대다수 한국 남자와 다른 외모를 가진 사람들은 무기를 소지하게 할 만큼 신뢰할 수는 없다는 것을 암시하는 것이다.

배제대상과 달리 면제대상이 되는 또 다른 범주가 있는데, 그것은 반드시 군대에 가지는 않아도 되는 범주다.(이것은 엄밀히 말해서 입대를 선택할 권리도 없는 배제와는 다른다.) 그것은 젠더와 성 정체성에 관련된 것으로, 트랜스젠더와 트랜스섹규얼은 군 복무 면제를 요청할 수 있다.(이런 용어는 최근까지 한국 사회에 존재하지도 않았는데, 성전환 수술을 했거나 여성 복장을 하는 사람이라고 설명되어 있다. ) 그들이 면제를 요청할 수 있다는 사실은 그들에게 사회적 낙인이 찍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 집단은 심한 정신 질환, 정신 지체, 왜소증, 간질, 그 외  ‘신체적 비정상’과 함께 ‘신체장애’범주로 취급한다. 이런 병역 면제는 생물학적/문화적 성 정체성이 유동적인 개인, 생물학적인 성이 확정되지 않은 즉 규범적인 성 이분법에 맞는 몸을 가지고 있지 않은 개인들은 병역에 적합한 ‘정상적인’ 남자가 아니라고 본다는 것을 드러낸다. 다시 말해서, 모호하지 않고 명백한 생물학적 남자, 즉 남자의 몸이 병역에 적합한지를 판다하는 데 중요하다. 남자의 몸은 남성성을 단단히 고정하는 닻이라고 여겨진다.3) 남성의 병역 배제와 면제의 매우 복잡한 논리는 국가가 계속해서 남성 개인을 국가 이익을 위한 동원대상으로 보고 있음을 드러낸다. 기본 권리를 가진 시민으로 보지 않는 것이다.”

3)’신체적 비정상’ 중에 또다른 흥미로운 범주가 있는데, 그것은 ‘무정자증’이다. 이것은 신체적으로 다른 문제가 없는데도 정자를 생산할 능력이 없는 경우를 일컫는데 이런 남자는 병역에서 면제된다. 그러나 이 신체적 ‘결함’은 밖으로 드러나는 것이 아니므로 이 범주에 속하는 남자들은 보통 병역을 이행한다. 그러나 그런 범주 자체가 있다는 것만으로도 남성의 의무인 병역을 구성하는 데 생식력 있는 (이성애적) 남성의 몸이 핵심이라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문승숙, <군사주의에 갇힌 근대> 180~181쪽에서 인용

한번은 단체로 기합을 받는데, 교관이

“남자새끼가 그거하나 못해서 여자친구 보기 쪽팔리지도 않냐?

여기에 여자친구가 있다고 생각하고 해라. 그래갔고 지켜주겠냐?”라고 윽박질렀다.

일어서서 “됐거든요.”라고 해주고 싶었지만, 힘들어 죽겠다는 표정으로 엎드려 뻦쳐 있었다.

과연 다른 애들은 저 소리를 듣고 힘이 나긴 했을까? 쪼금 궁금하다.

One thought on “물론 이 사회를 제대로 굴리는 사람들은 비장애인/이성애자/남성으로 상정되지.

  1. 글이 빤짝빤짝거리는건 나만 그런가’ㅁ’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