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망했나?

나는 망했나?

연애세포가 요즘 쪼끔~살포시~ 두근두근~ 피어오르고 있다. 하지만 현실은 암울. 주변에 연애하고 싶은, 연애의 대상이 될 만한 사람조차 없다. 생각해보니 이건 여성주의 탓이다. (꺄~) 여성주의를 익히고 실천하는 과정에서 나는 “나는야 남성! 마초! 멋쟁이! 음하하하!”하는 인간들을 사랑할 수 없게 되어 버렸다. 어떤 의미에선 약간의 혐오와 경멸마저 지니게 되어버렸다. 뭐.. 여성주의를 익히기 전에도 별로 좋아하지는 않았지만 연애의 가능성 정도는 어느 정도 두고 있었는데 이제는 완전히 철회한 정도? 무슨 못볼 꼴을 보려고…덜덜.

그러다보니 그냥 소위 게이사회와 자연스레 멀어지게 되었다. 그렇지 않은 게이들을 찾기도 사실 쉽지 않았고 이런 멀어지는 과정에서 진정 리얼 마초는 역시 게이가 아닐까라는 생각마저 들었다. 여성의 생존과 행복은 자신들의 관심사가 전혀 아닐 수 있는 집단이니까. (물론 꼭 그런 것도 아니고 알파걸을 비롯한 여성 마초도 많다. 그냥 내가 데인 게 많아서 이런 생각을 지니게 된 것이겠지.) 종로와 이태원을 안 간지 백 만년.. 가더라도 나는 레즈비언 언니들과 함께 갔다. 이태원의 클럽을 가도 언니들과 노느라 바빴다. (그게 더 재밌고 편했으니까) 그랬더니 옆의 레즈언니들이 나보고 귀엽단다. ;a; 심지어 요즘 내가 너무 멋져!라며 나름 심각하게 하악대는 사람들도 간지부치언니들이다. ‘a’~랄라. 난 망했듬….

그래서 장난삼아 여성주의 땜에 난 망했듬.. 이라고 말하곤 한다. 물론 어디까지나 장난삼아이다. 여성주의는 나에게 현실을 보여준 것뿐이다. 현실을 보여준 게 죄는 아니잖아. 그걸 볼 수 있음에도 일부러 보지 않으려 하는 것이 나쁜 거지. 아.. 나와 연애할 정치적으로 올바르려고 언제나 노력해서 피곤에 쩔은 인간 어디 없나..

아 – 그리고 아까 말한 멀어지는 과정에서 중학교 때부터 쌓아올린 나의 게이 정체성이 크게 흔들렸다. 그래서 요즘은 “나 게이야”라고 말하기 껄끄럽기 조차 하다. 그 말이 왠지 나를 제대로 설명해주지 못하는 것 같다. 소위 게이 사회내의 문화를 나는 더 이상 받아들일 수 없고 견디기도 싫은데 한꺼번에 묶여버리는 느낌이 들어서 싫어졌다. 그래서 다른 말을 찾고 싶은데.. 찾기는 힘들고 찾아야 되나 싶기도 하다. 그냥 ‘나‘면 안 될까? 안 되겠지? ’나‘에 대해 누군가에게 또 다시 풀어내고 설명해야 할지도 모르니까. 아마도. 그래. 망했다.

5 thoughts on “나는 망했나?

  1. ㅋㅋㅋ 게이는 아니지만 어딘가 공감이 되는글

    응답

    1. ㅋㅋㅋ님 말하시는거 진짜 웃겨여ㅋㅋㅋㅋㅋ님멋있는듯.ㅎㅎ 전 오늘 신문읽다가 여자 프로 팔씨름 경기 사진 보고 저 언니들 졸라 멋있다.이러고 네이버에 주변에 운동하는 언니나 친구 찾고 있습니다 ㅎㅎ그러다가 들어오게 된건데요 위에 지구본 모양 태그 짱 신기함 < ㅎㅎㅎ메일 남겼습니다! 혹시 트위터나 미투데이 하시면 아이디 알려주실수 있나요?ㅜㅜ저도 외로운 1인입니다.(개인정보는메일로보내드릴께요~ㅎㅎ) 아 저17살. 아직 돈도 못버는데 여친보단 친구가 필요하달까…ㅠㅠ

  2. 너 아직도 ‘게이예염ㅋㅋㅋ’이라고 말할 수 있었어?

    응답

    1. 말할 순 있는데…
      뭐랄까 내가 아닌데 나라고 말하는 기분?
      찝찝한데.. 찝찝하구….꾸루루루루루루루루루루룽해지는 기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