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언니가 되면 좋을까?

첫 글로 쓰려고 했던 건데.. 이제 생각나서 끄적.

아마 디스트릭트9(좀 짱인 듯?)을 보려고 용산역 뒤에 있는 영화관으로 한가로이 걸어가고 있을 때였지 싶다. 집 앞의 편의점을 지나가는데 상사와 밑에 직원으로 보이는 양복을 입은 두 남성이 편의점에서 나오는데 상사가 밑에 직원의 성기를 장난스레 툭 치는 거였다. 그 장면을 나는 목격해야만 했었다. 아 – 내 눈은 뭔 죄란 말인가. 그리고 그 ‘성폭력’을 당한 직원은 뭔 죄란 말인가. 그 직원의 표정이 약간 놀라고 황당해하지만 곧 장난으로 해석하고서(하고자 노력하며) 웃는 것을 보며.. 기분이 꾸루루루루루루루룽 해져버렸다.

저 둘 사이의 관계가 그런 관계로서 서로 간에 합의가 된 것일까? (그럴 리 없겠지만.. 만에 하나 둘이 사귀는 사이이고 그런 거에 동의한 것 일수도 있잖아..그지?) 만약 저런 짓을 누가 나한테 하면 나는 어떻게 반응해야 되는 걸까? 어떻게 반응할 수 있을까? 침착하게 잘근잘근 까버릴 수 있다면 다행이겠지만.. 분명 내 성격상 약 5초간 얼어붙었다가 10분간 혼자서 안으로 매우 분노하며 부들부들 떨다가 며칠간 그 인간과 싸웠을 때의 득과 실을 계산하며 문제제기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를 두고 고민하다가 결국 아 너무 늦어버렸어…라며 포기해버리겠지.

침착하고 까칠한 언니가 되고 싶다. 안경 한 번 올려주며 눈 부라리며 내려다보고 손가락질 탁! 하면서 니가 감히! 라며 무서운 분노의 아우라를 뿜어내면서 그런 망할 인간들을 잘근잘근 씹어주는 그런 사람이 되고 싶다. 아.. 얼마나 즐거울까? 즐거울까???? 피곤하겠지. 그 짓도. 아마도. 냥.

6 thoughts on “이런 언니가 되면 좋을까?

  1. 얼마전에 나한테도 그런 사람이 있었는데, 음… 그냥 황당하다가 의식까지는 닿을까 말까 한 정도로 므흣했던거 같아.

    응답

  2. 생각해보니 난 키가 작은 편이라 눈 부라리며 내려다보아도 허리 정도 쯤 보고 있겠군. 쳇.

    응답

    1. 괜찮아요, 그런 사람을 위해서 킬힐이 있으니까 ㅋㅋ

      한 달 쯤 전에 자전거 타고 한 시간 거리를 온 나를 보고 살은 좀 빠지냐?고 물으며 자연스레 배에 손을 갖다 댄 사람에게 나는 뭐라고 했어야 하는 걸까요………..

    2. 무슨 말이 필요해요. 거침없이 하이킥!

    3. 배에도 입이 있었더라면, 물어버렸을 것을.

    4. 역시… 물어뜯어서 상어……?

마쯔에게 댓글 남기기 댓글 취소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