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명록

어서오세요. 완전변태입니다.
어떤 말이든 좋아요. 시끌시끌 말걸어주세요 :)

방명록 쓰기

339 thoughts on “방명록

  1. 안녕하세요~

    찾아 들어와서.. 여러 글과 포스팅을 보는데..

    완전 급 호감 …ㅋㅋㅋㅋ

    완전 딱 내스타일… ㅎㅎ

    참 운영자님께 이메일은 따로 날려드렸습니다~

    응답

  2. 안녕하세요.
    우연히 들어왔다가 감탄하게 되네요!
    정말 매력적인 사람들이 쓰는 매력적인 사람을 위한 매력적인 잡지네요!
    참여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지만, 지방에 살아서 정모(주2회)는 불가능 할 것 같아요.
    저는 미술학도이구요, 글쓰는 데(칼럼, 극,에세이)그림그리는 데(미디어, 조각, 사진)등에
    관심이 많은 처자입니다.
    최근에는 주제가 퀴어인 전시에 참가하게 되서 작품을 준비 중에 있어요.
    이 쪽 작업은 처음인데요, 앞으로 예술쪽으로 많이 참가하고 싶습니다.
    이 매력적인 완전변태에 참가하고 싶은데 멀리서나마요.. 제가 도움이 될수 있는 부분이 없을까요?
    메일주세요^^

    응답

    1. 퀴어가 주제라니 감이 오진 않지만 궁금해요
      저희한테 특별히 필요한 도움은 없고,
      만약 하고 싶은 활동이 있으며 그것을 완전변태와 하고 싶으신 거라면 그것을 이메일로 주실 경우 답신을 드릴 순 있습니다…,
      만들기를 하는 소모임이 있긴 했는데 완전변태가 예술작업을 하는 곳은 아닙니다

  3. 정말 우연히 들어오게 됐는데 사무실에서 일도 안 하고 글 읽어내려갔네요 ㅎㅎ
    요런 곳이 있는줄 처음 알았네요.

    자주 올게요 ^^

    응답

    1. 사무실에서 이런 홈페이지를 띄워 두시다니,
      용기가 엄청나시거나 아니면 좋은 사무실이거나겠군요!
      저는 학교에서도, “완전변태”라고 커다랗게 적힌 이 사이트를 띄워 두기가 좀 부끄…

      자주 와 주시고, 의견이든 감상이든, 많은 이야기 남겨주세요 :)

  4. 에로틱. 좋습니다!
    내년이었다면 분명 완전변태에 뛰어들었을텐데, 지금 고등학생 끝자락이네요. 머리에서 피가 마르는 중…

    응답

    1. 그렇담 내년에!!!!!!
      만나요~

  5. 저 이제 막 정체성을 깨닫고 있는 고등학생인데요
    너무 혼란스럽고 힘들어서 좀 대화를 나누고 싶은 사람이
    같은 사람이 필요해요 저랑 대화해주실수 있으세요?

    응답

  6. 비공개 메모는 안되나요?
    우연히 상관도 없는 검색어였는데 이 페이지로 연결이 되었어요.
    너무 좋은 공간인대 몰랐네요. 최근ㅇ
    저는 지방에 있어요.
    마음맞는 사람 찾기가 쉽지가 않아요. 본적도 없고.
    여기는 너무 예쁘네요 다들 보지는 못했지만. 좋아요.

    응답

    1. 죄송하게도 따로 비공개 코멘트 기능은 마련되어 있지 않습니다.
      혹 완변에, 다른 이들 몰래 전하고픈 말이 있으시다면
      wanbyun@wanbyun.org로 메일을 주시면 감사히 받을게요 :)

      와주셔서 감사합니다,

      반가워요 :)

  7. 이것저것 정보를 모으는중 좋은글들이 많은곳을 알고갑니다.

    앞으로 자주 들러 글 읽고 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응답

  8. 안녕하세요!!

    저는 성균관 대학교 방송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방송국원입니다.

    저희가 이번에 휴먼 다큐멘터리를 찍으려고 계획하고 있습니다.

    짝과 관련해서 동성애라는 주제를 끌어 냈는데요.

    다큐멘터리 영상에는 20대 동성연애 커플의 일상적인 모습을 담아 그들의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주려고 합니다.

    그를 통해서 사람들의 편견을 조금이나마 깨고,

    성적소수자들도 평범한 20대 청춘이라는 것을 알리는 것이 저희들의 기획의도입니다

    이에 관해서 회원님들의 의견을 들어 보고 싶어서요

    개인적으로 만나 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이유로 글을 남기게 되었구요.

    혹시 신상이 노출되시는 것 때문에 꺼려 하시는 분이 계신다면 그 점은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희 방송은 5월에 있을 교내 방송제에서 틀어질 예정이구요

    원하신다면 최대한 노출되지 않는 방법들도 있으니까요

    이 주제에 대해 꼭 전하고 싶은 말이 있거나 조언을 주실 수 있는 분들이 계시다면

    망설이지 말고 연락을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여기까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저희 연락처는
    010 4100 8656 이현민
    010 4424 9124 조아라
    로 연락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안녕히계세요!!

    응답

    1. 여기 다시 와서 보실지 모르겠지만,
      누군가의 ‘평범함’을 알린다는 이상한 기획에 대한 의구심을 차치하고라도 걸리는 부분들이 있네요.

      성소수자를 ‘그들’로 칭하는 거야 흔한 일이지만, ‘동성연애’라는 말을 그런 기획을 하는 사람들이 사용하는 건 참 신기한 일이에요, 제겐. 아무리 아마추어라도, 최소한의 공부는 하고 기획을 시작하셔야죠.

      더불어, 신상 노출에 대한 걱정은 ‘안 하셔도 된다’고 말할 수는 없는 부분인 것 같아요. 말하실 수 있는 수준은 ‘최대한 노력하겠다’ 정도겠죠. 완벽하게 보장할 수 있다고 장담한다 하더라도, 방송을 통한 노출 이전에 성대방송국의 사람들을 만나는 것부터가 조심스런 일이 될 수 있을 테니까요. 더군다나 동성연애, 라는 말을 쓰는 사람들이라면 만남 자체가 얼마나 불쾌하게 흘러갈지 알 수 없는 일이기도 하구요.

    2. 제 생각에 완전변태는 인간적인 모습, 평범한 20대 아닌 것 같아요 _- 흐흐흐흐흫

    3. 저는 인간적이고 평범하긴 한데!

  9. 정말 우연하게 .. 동방앞에 있는 완변 3호를 읽고, 관심이 생겨 한번 들러봅니다.
    와서 무료배포하시는게 아니라 판매하시는걸 보고, 문득 다른분이 잠시 놓아두신걸 홍보책자라고 오해하고 그냥 들고 들어와버린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 후원은 약속드릴수없지만 다음호는 꼭 사서 봐야겠다는 약속을 드려요 ;;ㅋㅋ
    아무튼 저는 포비아는 아니지만 소수자도 아니라서..와서 방명록 남기는것도 조금 고민했는데,
    완변에 실린 칼럼들 모두 생각할 거리를 주는 이야기들이기도 하고, 누군가의 소소한 이야기거리이기도 하고.. 뭐랄까 읽으면서 다시한번 고민할 수 있는 느낌도 좋았고…
    그냥 100% 성 소수자만의 이야기가 아니라 정체성에 관한 이야기들이랴서 공감할 수 있었던걸까 싶기도 하고 ..그리고 무엇보다도 디자인이 정말 눈에 들어왔어요!ㅋㅋ
    아무튼 막연히 앞으로의 횡단을 응원해드리고싶은 마음이 생긴것 같아요ㅋㅋ완변이란 책을 만드는 사람은 도대체 어떤 분들인가 궁금해지기도 하고..ㅋㅋㅋㅋㅋ

    +1

    응답

    1. 관심있게 읽으셨다니 반갑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